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단독] 박지성 한솥밥 기성용, 이적료는 얼마?

[단독] 박지성 한솥밥 기성용, 이적료는 얼마?

[중앙일보] 입력 2012.07.11 03:00 / 수정 2012.07.11 09:28

짝꿍 '지&성'
젊고 거친 플레이어 원한 QPR
셀틱과 협상 매듭, 사인만 남아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박지성(위)과 기성용이 한솥밥을 먹는다. 9일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퀸스파크 레인저스(QPR) 입단을 알린 박지성에 이어 기성용도 곧 이적 협상을 마무리하고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QPR은 두 한국인 선수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 5일 K-리그 올스타전에 참가한 박지성이 골을 넣은 뒤 뒤풀이를 하고 있다. 아래는 지난해 9월 유로파리그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기성용의 모습. [글래스고 AP=연합뉴스]

기성용(23)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퀸스파크 레인저스(QPR)에서 박지성(31)과 한솥밥을 먹는다.

 유럽 이적시장에 정통한 관계자는 10일 “QPR이 기성용의 원소속팀 셀틱과 이적 협상을 마쳤다. 현재 연봉 협상을 진행 중이다. 기성용측과 구단 모두 이적에 대해 긍정적이라 사실상 EPL진출이 확정 됐다고 보면 된다”고 전했다. QPR은 지난 9일 공식 입단식을 한 박지성과 별도로 셀틱과 계약기간이 1년6개월 남은 기성용 측과 꾸준히 협상을 진행해 왔다. QPR은 셀틱과 이적료 700만 파운드(약 124억원) 선에서 줄다리기를 하다가 적정선에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적료는 비공개다. 기성용은 일단 국내에서 진행 중인 올림픽대표팀 훈련 일정을 모두 소화할 계획이다. 15일 올림픽 출전을 위해 런던으로 떠난 뒤 현지에서 입단식을 할 가능성이 크다.

 올 시즌 상위권 도약을 노리는 QPR 입장에서 기성용은 매력적인 카드다. 거칠기로 유명한 스코틀랜드에서 이미 검증을 끝마쳤고 노장이 많은 팀에 젊은 선수가 꼭 필요했기 때문이다. 기성용은 지난 시즌 셀틱에서 주전 중앙 미드필더로 뛰며 7골(41경기)을 넣어 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셀틱에 처음 입단한 2009년에 비해 기량이 크게 향상된 모습이었다. 몸싸움과 슈팅 능력이 크게 좋아졌다는 평가다. 또 QPR은 기성용이 합류할 경우 박지성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했다.

  마크 휴스(49) QPR 감독은 9일 박지성 입단 기자회견에서도 “QPR의 감독으로서 기성용을 원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박지성도 “기성용과 QPR에서 함께 뛰면 좋을 것이다. 한국 선수이기 때문에 선후배 관계는 당연히 있지만 경기를 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했다. 기성용은 한국 선수로는 10번째로 EPL 무대를 누비게 됐다.

 이로써 QPR은 맨유의 뒤를 잇는 ‘제2의 국민 구단’으로 떠올랐다. 기성용과 박지성은 ‘박-지-성 콤비’로 불린다. QPR의 파크(Park), 박지성의 지(Ji), 기성용의 성(Sung)의 약자를 따왔다.

송지훈 기자

▶ 관련기사

비행기 2대→104대 키운 QPR 구단주 "박지성…"
박지성 이적에 아시아나가 난감한 까닭은?
QPR 팬들 "박지성은 아시아의 베컴, 대환영"
'성실맨' 박지성, 계약서 사인 다음날부터 훈련 시작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 콘텐트 구매 PDF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