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뒤통수 성형 하고는 싶은데 겁난다고?

뒤통수 성형 하고는 싶은데 겁난다고?

[브랜드뉴스] 입력 2011.04.14 10:47

“뒤통수 성형은 전신마취 필요 없는 의외로 간단한 시술”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성형수술 기법과 기술이 발달하면서 다소 생소한 부위의 성형시술도 가능해졌다. 대표적인 곳이 뒤통수 성형이다.

뒤통수 성형이란, 납작하거나 또는 움푹 패인 두상을 볼륨감 있게 바꿔주는 수술을 말한다. 어떤 이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 뒤통수를 굳이 성형할 필요가 있을까 생각하지만, 뒤통수가 유난히 납작한 사람들은 이로 인해 심각한 콤플렉스를 느낀다고 말한다. 뒤통수가 납작할 경우 어떤 헤어스타일을 해도 머리모양이 예쁘지 않기 때문이다.

뒤통수 콤플렉스는 여성보다는 헤어스타일을 짧게 하는 남성에게서 더 많이 발견되는데, 특히 군대에 입대했을 때 뒤통수가 납작하면 철모가 수시로 벗겨져 곤란을 겪거나 또는 일반적인 모자를 써도 티가 나지 않는다.


본성형외과 송인국 원장은 "납작한 뒤통수를 예쁘게 만들기 위해서는 수술적 방법이 최선이자 유일한 방법이다"고 말하고 "다소 생소한 부위의 성형이기 때문에 아직까지 많은 사람들이 뒤통수 성형에 대해 두려움을 가지고 있지만 전신마취가 필요 없는 간단한 시술임으로 만일 납작한 뒤통수 때문에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간단한 방법으로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뒤통수 성형 분야의 선구적 역할을 해온 본성형외과 송인국 원장의 도움을 받아 뒤통수 성형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본다.

뒤통수 성형은 머리 부분에 시행되는 것인데 위험하지는 않나요?
전혀 위험한 수술이 아닙니다. 쌍꺼풀과 코 성형과 같은 일반적인 성형수술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다만 시술 부위가 다를 뿐입니다. 또한 시술 시, 머리 부분의 뼈를 깎거나 위치를 변경하는 등의 시술이 아니기 때문에 전신마취도 필요 없습니다. 무통 마취를 한 후, 부분 마취 주사를 이용해 시술을 진행합니다.

수술은 어떻게 진행되나요?
수술 전 상담을 통해 시술 부위와 두상의 모양을 결정합니다. 그 후 마취 절차를 거쳐 수술이 시작되는데 약 3~4cm의 절개를 내고 그 부분에 보형물을 삽입하게 됩니다. 이때 보형물이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을 깨끗하게 확보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결과를 보장할 수 있기 때문에 뒤통수 성형 시술 경험이 많은 전문의에게 시술 받는 것이 가장 안전한 방법입니다.

한번 시술로 영구적인 효과를 볼 수 있는 건가요?
그렇습니다. 뒤통수 성형에 이용되는 메틸본드라는 물질은 골절 부위의 치료 목적으로 정형외과 및 성형외과에서 종종 사용되어 온 재료입니다. 그만큼 안전하며 인체에 무해해 실리콘 또는 그 어떤 재료보다 뒤통수 성형에 적합한 보형물입니다. 또한 우리 뼈의 윤곽과 100% 일치하다는 장점이 있으며, 1회 시술로도 영구적으로 단단한 두상을 유지할 수 있어서 1번의 시술로 지속적인 효과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회복되기 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리나요?
시술시간은 1시간 내외이며, 수술 후 한 두시간 정도 회복실에 머문 후 바로 퇴원이 가능합니다. 시술 시 머리카락을 자를 필요가 없어 일상생활에 바로 복귀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단 수술 당일에는 머리 위에 붕대를 감게 됨으로 큼직한 모자를 준비해 가시면 좋습니다. 수술 후 4일째 이후부터 머리를 감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시술 후 7일째에 실밥을 풀게 되며 그 후에는 별도의 치료를 받아야 할 필요는 없습니다.

혹시 부작용이 있지 않을까요?
메틸본드라는 물질이 워낙 안전한 재료이기 때문에 특별한 부작용 사례는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시술 후, 환자가 두상 모양에 대해 만족을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시술자의 경험 미숙으로 인해 자연스러우면서도 볼륨감 있는 머리 모양을 만들어 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메틸본드 재료에 해박한 지식과 경험이 많은 전문의, 그리고 뒤통수 성형 집도 경험이 많은 전문의에게 충분히 상담을 받고 시술을 받는 것이 최선의 방법입니다.

<이 기사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르며, 해당기관에서 제공한 보도 자료입니다.>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