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우리 직원 학력 검증해 달라"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우리 직원 학력 검증해 달라"

[중앙일보] 입력 2007.09.04 05:02 / 수정 2007.09.04 11:45

대교협 서비스 첫날 은행·공무원 500여 명 의뢰

서울시내 A은행은 3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임직원 200여 명의 학력 검증을 의뢰했다. 직원들이 국내외 대학에서 받은 학위(학사.석사.박사)의 진위 여부를 가려달라는 내용이었다. 이 은행이 의뢰한 200여 명 중 외국 대학 출신은 10% 정도다.

정부 중앙부처인 B부도 같은 방법으로 소속 공무원 230여 명의 학위 검증을 부탁했다. 외국 대학에서 석.박사를 받은 공무원들이 적지 않아 검증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A은행과 B부처는 학력을 속인 직원들을 인사조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기관.민간기업.은행.대학.자치단체들이 직원 학위 검증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정아 전 동국대 교수의 '가짜 학위' 사건 파문의 여파가 곳곳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3일 대교협에 따르면 이날부터 홈페이지(cs.kcue.or.kr)로 학력 검증 대행 서비스 신청을 받은 결과 첫 날에만 500여 명의 학위를 검증해 달라는 신청이 접수됐다. 시중은행과 정부 부처 외에 지방자치단체와 대학에서 각각 10여 명, 민간기업.사설학원.민간단체 등에서 50여 명의 검증을 의뢰했다.

특히 대교협 학력 검증 서비스를 이용하겠다며 이날 홈페이지에서 회원에 가입한 기관만 30여 곳에 이른다. 민간기업.정부기관.교회.대학.학원.공기업 등 분야도 다양하다.

대교협 관계자는 "학력 검증 대행 서비스는 일단 회원으로 가입해야 이용할 수 있다"며 "첫날부터 회원 가입과 실제 서비스 의뢰가 몰려올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기관.단체 등의 대표자가 의뢰한 경우만 검증을 대행해 주고 사생활 보호를 위해 개인적인 신청은 받지 않는다"며 "신임 교수나 연구원 채용을 앞둔 대학과 연구소들의 문의가 특히 많았다"고 설명했다.

대교협은 이날 접수한 500여 명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최종 학력 등 개인 신상을 해당 기관.기업으로부터 넘겨받아 본격 검증에 들어갈 계획이다. 대교협이 전국 200개 4년제 대학총장들의 협의체이므로 국내 대학 학위 검증은 문제 없다는 것이다. 외국 학위는 각 대학이나 국가별 대학협의체와 학력.학위 검증에 필요한 업무협약 양해각서를 맺고 검증 업무를 시작할 방침이다. 대교협은 지난해 독일과 업무협약을 했으며, 미국.영국.호주.동남아 등 한국인 유학생이 많은 곳의 대학이나 대학협의체와 협약을 적극 추진 중이다. 대교협은 검증 서비스 수수료를 실비(잠정 건당 1만~3만원)로 받을 예정이다.

양영유 기자

[J-HOT]

▶[단독] 인순이 눈물의 고백, "최종 학력은 중졸"

▶사미자 "이대 출신이라 속여 평생 후회할 뻔"

▶황수정, 잘못된 학력 정보 수정 요청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 콘텐트 구매 PDF보기
기사공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