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시곤 KBS 보도국장, 세월호 희생자수와 교통사고 비교 논란으로 사의 표명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김시곤 KBS 보도국장, 세월호 희생자수와 교통사고 비교 논란으로 사의 표명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05.09 15:08
김시곤 KBS 보도국장. [사진 일간스포츠]

9일 KBS 김시곤 보도국장은 KBS 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도의 중립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시곤 보도국장은 "명실상부한 공영방송으로 거듭나는 작은 씨앗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시곤 국장은 사퇴 선언 직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은 채 자리를 떠 잠시 회견이 중단되기도 했다.

세월호 침몰 사고 유가족들은 8일 오후 10시경 김시곤 KBS 보도국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KBS를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KBS 김시곤 보도국장이 세월호 희생자 수와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비교하는 발언을 했다"며 그의 파면과 함께 KBS 사장과의 대면을 요청했다. 앞서 한 매체는 김 국장이 회식 자리에서 "세월호 사고는 300명이 한꺼번에 죽어 많아보이지만 연간 교통사고로 죽는 사람 수를 생각하면 그리 많은 것은 아니다"라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KBS 측은 "김시곤 보도국장의 발언은 '한 달에 교통사고로만 500여 명이 사망하는데 그 동안 이런 문제에 둔감했었다. 하지만 세월호 사고의 충격이 너무 커서인지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커진 것 같다. 이번 참사를 계기로 KBS가 교통사고 등 우리 사회 안전불감증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보도를 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
기사공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