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방댓글 의혹' 국정원 女직원 오늘 재소환

'비방댓글 의혹' 국정원 女직원 오늘 재소환

[뉴시스] 입력 2013.01.04 05:06 / 수정 2013.01.04 15:35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인터넷에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에 대한 비방댓글을 달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국정원 여직원이 4일 경찰에 재소환된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선거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국정원 직원 김모(28·여)씨를 재소환한다.

경찰은 김씨로부터 임의로 제출받은 컴퓨터 2대의 하드디스크를 분석한 결과 김씨의 온라인 아이디와 닉네임이 총 40여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후 아이디·닉네임 40여개를 '구글링'(인터넷 검색)하는 방식으로 비방댓글의 흔적을 조사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8월말부터 12월10일까지 아이디 16개로 특정 사이트 게시글 269개에 288차례에 걸쳐 추천이나 반대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대선 관련 게시물은 94개(99차례)였다.

또 김씨는 같은 기간 이 사이트를 포함한 2곳에서 모두 100여건의 게시글을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모두 대선과 전혀 관련이 없는 사적인 내용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자신의 아이디와 닉네임으로 직접 대선 관련 댓글을 단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다"며 "이번에 밝혀진 활동내역이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되는지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해 12월15일 변호인과 함께 경찰에 자진출석해 5시간 정도 조사를 받았다.

김씨는 조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억울하다. 문 후보의 비방 댓글을 단 적이 없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켜온 저와 국정원을 왜 이렇게 선거에 개입시키려 하는지 실망스럽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